현재 위치
  1. 게시판
  2. NEWS

NEWS

 

상품 게시판 상세
TITLE 코로나 신규 확진자 389명... 54일만에 300명대(종합) 추천하기
  • 평점 0점  


18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누적 확진자 7만2729명·사망자 1264명

수도권 244명·비수도권 122명·해외 23명 신규확진


18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전날보다 131명 줄어든 389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가 400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1월 25일(382명) 이후 54일만이다. 

이러한 배경에는 전반적인 감소세도 있지만 휴일인 전날 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줄어든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17일 검사건수는 2만5000건대로 지난주 평일 5만~6만여건에 비해 적었다.


교회나 요양시설 등 취약시설 감염이나 개인 간 접촉을 통한 일상감염 가능성은 여전해 방심할 경우 신규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와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를 이달 말까지 2주 연장하고, 

그 직후엔 곧바로 설연휴 특별방역대책을 통해 방역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최근 보름간 신규 확진자는 10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451명→537명→561명→524명→512명→580명→520명→389명 등의 흐름을 보이고 있다. 100명 이상 신규 확진자는 작년 11월 8일부터 이날까지 72일째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66명, 해외유입이 23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28명, 경기 103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이 244명, 경남 20명, 경북 18명, 강원 14명, 대구 13명, 광주·충남 각 11명, 부산 9명, 충북 8명, 울산 5명, 전남 4명, 전북 3명, 대전·세종·제주 각 2명 등 비수도권이 122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발(發) 확진자가 763명으로 불어났다.


광주 광산구 효정요양병원에서는 12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149명이 됐고, 경남 진주시 기도원 사례 관련 누적 확진자는 102명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경기 수원시 요양원(누적 23명), 성남시 과외교습실(10명) 등 신규 집단감염 사례도 잇따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보다 3명 늘었다. 이 가운데 10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3명은 서울(4명), 경기·강원·경남(각 2명), 부산·울산·충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


자는 7민272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2만5930건으로, 직전일 2만9020건보다 3090건 적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수를 계산한 양성률은 1.50%(2만5930명 중 389명)였다. 누적 기준 양성률은 1.43%(508만7220명 중 7만2729명)였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5명 늘어 1264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4%다.


출처 :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1/18/2021011800668.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스크롤-업!
스크롤-다운!